EU, 러 원유 상한액 배럴당 60달러 합의 "전쟁 자금에 타격"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EU, 러 원유 상한액 배럴당 60달러 합의 "전쟁 자금에 타격"

해외뉴스 0 224 0 0
IE003086098_STD.jpg?64

유럽연합(EU)이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액을 배럴당 60달러로 하기로 합의했다고 2일(현지시각) AP, 로이터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가격 상한을 더 낮춰야 한다고 끝까지 버티던 폴란드가 이날 27개 회원국 중 마지막으로 동의하면서 합의가 이뤄졌다. 

이번 합의는 가격 상한을 시장가격보다 5% 아래로 유지해야 한다는 전제하에 진행됐다. 안제이 사도스 주EU 폴란드대사는 "러시아산 원유 가격이 배럴당 60달러 아래로 내려갈 경우, 가격 상한을 시장가격보다 적어도 5% 아래로 유지하는 조정체계가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EU 27개 회원국은 이르면 5일부터 러시아산 원유를 배럴당 60달러 이하에 구매하도록 강제한다.

"상한액 1달러 감소할 때마다 러시아 20억 달러 타격"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 합의는 러시아 정부의 수익을 크게 줄일 것"이라며 "글로벌 에너지 가격 안정과 신흥국 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 7개국(G7)에 속한 미국, 영국, 일본과 호주도 공동 성명을 내고 EU의 가격 상한제에 동참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투입되는 러시아의 주요 수입원을 감소키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와 함께 글로벌 에너지 수급 안정성도 지킬 수 있게 됐다"라고 강조했다.

이로써 EU, G7, 호주는 상한액을 넘는 가격에 수출되는 러시아 원유에 대한 보험과 운송을 전면 금지한다. 전문가들은 원유 보험 및 운송 관련 주요 기업들이 서방 국가에 있는 만큼 이를 빠져나갈 구멍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전체 내용보기

관심 동영상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freedom of sexual expression
고객센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